• Daum
  • |
  • 카페
  • |
  • 메일
  • |
  • |
  • 카페앱 설치
 
 
카페 프로필 이미지
사회복지사사무소 '구슬' | 책방, 구슬꿰는실
카페 가입하기
 
 
카페 게시글
100편 읽기 모임 100-96_어르신, 우리 같이 해볼까요? 동아리!_윤시온
김세진 추천 0 조회 102 22.12.11 20:14 댓글 12
게시글 본문내용
 
다음검색
댓글
  • 22.12.12 08:05

    첫댓글 잘 읽었습니다.

    제가 전에 근무했던 복지관이 떠올랐습니다. 윤시온 선생님이 설명했던 곳과 같이 무료급식만을 이용하는 어르신들, 무료급식 이용시간 외에는 하루 종일 화투를 하면서 시간을 보내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요. 제가 그곳에 다시 발령이 난다면 윤시온 선생님이 일으킨 변화의 바람을 시도해보고 싶네요. 어르신들의 삶에 활기를 불어넣고,어르신들이 삶의 주인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생각하고 실천하는 선생님이 진정한 사회복지사의 모습이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22.12.12 08:45

    잘 읽었습니다. 싸우는 열정에서 함께하는 열정으로 바뀌신 어르신들의 모습과, 변화된 표정들이 떠올라 미소가 지어집니다. 저도 제가 지금 있는 곳에서 뜻있게 실천하기 위해서 더욱 노력하고 싶어요.

  • 22.12.12 18:27

    96편_읽었습니다.
    경로식당 이용 어르신의 동아리 활동 감동입니다.~^^
    고맙습니다.

  • 22.12.13 07:58

    잘 읽었습니다.
    경로식당을 이용하시는 어르신의 표정과 관계에 마음 아파하며, 관계를 거드는 동아리 사업으로 실천한 기록 감사합니다.
    올해 서비스 방식을 다시 돌아보며 내년 사업을 어떻게 해야할지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 22.12.13 08:55

    잘 읽었습니다. 복지관경로식당에서 흔히 보고 느낄 수 있는 모습에 공감하며 읽었습니다. 어르신답게 세워드리며 지혜롭게 어르신모임으로 풀어가신 선생님 멋지세요~!! 잘 보고 배웠습니다.

  • 작성자 22.12.13 09:09

    대덕 복지관 경로식당에서도
    도전하면 좋겠습니다!

  • 22.12.22 15:45

    잘 읽었습니다.

    어르신들은 복지관에서 주는 밥 한 끼 얻어먹으러 오는 돈 없는 노인이 아닙니다. 동네 어른으로 존중받아야 합니다. 이는 지극히 당연한 일입니다. 또한, 잘해온 일이 많고 잘할 수 있는 일이 적지 않습니다. 어르신은 당신 자신은 물론 함께 식사하는 다른 분을 존중할 줄 아는 분이십니다. 나아가 어르신을 어르신답게 세워드려 지역사회의 어른으로 존중받도록 거드는 일이 사회복지사인 제 몫임을 다시 한번 깨달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22.12.26 12:48

    만나면 다투는 두 어르신의 문제를 건들지 않고 관심을 전환하기 위해 동아리에 집중했습니다.
    오히려 동아리 설명회에서 역할을 만들어 어르신을 세웠습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어르신의 모습을 보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윤시온 선생님의 말처럼 집중할 만한 다른 곳이 없어 괜한 일도 지나치지 못하고 다툼이 일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경로식당은 단순히 식사 한 끼 하시는 곳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그 시간도 즐겁게 식사하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살펴준 선생님을 보며 배웁니다.

    생각해보면 저에게도 점심시간은 일상 가운데 중요한 휴식시간입니다.
    어르신들께도 그 순간이 참 귀한 시간이겠구나 싶었습니다.
    그런 순간들이 모여 삶이 되는 것이라 생각하면 그냥 지나치기도 어렵습니다.
    삶의 질 변화는 이런 사소한 곳에서 만들어지기도 하니까요~

  • 22.12.26 15:18

    어르신들은 복지관에서 주는 밥 한 끼 얻어 먹으러 오는 돈 없는 노인이 아닙니다. 동네 어른으로 존중받아야 합니다. 이는 지극히 당연한 일입니다. 사회복지사가 어떤 시선으로 보고 실천해야 하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었습니다. 생기있는 경로식당, 존중받는 어르신 얼마나 오고 싶은 곳이 되었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2.12.27 23:29

    100편 읽기 아흔 여섯 번째 글,
    윤시온 선생님의 실천이야기 잘 읽었습니다.

    이야기를 읽으며..
    어르신에게 지금 보이는 문제,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을 넘어
    어르신이 해 보고 싶고, 할 수 있는 일로써 동아리를 제안한 것이 인상 깊습니다.

    그렇게 형성된 동아리가 어르신들에게 제3의 장소가 되었고,
    다툼, 불평, 침묵이라는 -에너지가, 칭찬, 격려, 열정이라는 +에너지로 바뀌면서
    사람은 사람들과 어울리고 활동하며 자신의 존재가치와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마을잔치 참여라는 구실로 어르신들이 자신의 강점과 역할을 발휘하시게 주선했습니다.
    평소 보이던 모습과는 완전 다른, 그 분들이 더욱 빛나는 모습이 자연스럽게 표현되었습니다.

  • 22.12.27 23:29

    같은 기관에서 일하는 선배 사회사업가의 실천기록을 보면서
    지금 보이는 문제를 가로 질러 곡선의 시선으로써 어르신과 만나면
    이렇게 버젓한 사회사업 실천을 할 수 있음을 배웁니다.
    좋은 본을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 작성자 22.12.28 10:38

    복지관 서비스 업무에서
    승철 선생님에 의해
    이 같은 도전 이어지고
    그 기록도 남겨 공유해주시면
    참 좋겠습니다.

최신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