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um
  • |
  • 카페
  • |
  • 테이블
  • |
  • 메일
  • |
  • 카페앱 설치
 
 
카페 프로필 이미지
사회복지사사무소 '구슬' | 책방, 구슬꿰는실
카페 가입하기
 
 
카페 게시글
사례관리_100편 읽기 사례관리 100-44편, 권대익 선생님의 <강수민 선생님이 만난 우리 동네 구피 아저씨>입니다.
김세진 추천 0 조회 78 24.05.29 21:36 댓글 7
게시글 본문내용
 
다음검색
댓글
  • 24.05.30 07:33

    첫댓글 ‘그보다 중요한 것은 신 씨 아저씨의 마음이에요.’

    신 씨 아저씨의 문제 상황보다 강점에 초점을 맞추고 신뢰를 쌓음으로써, 이야기를 나누게 하고, 움직이게 하신 강수민 선생님의 모습이 기억에 남습니다.
    또 그러한 선생님의 귀한 모습을 지켜보시고 열심히 응원해 주시는 동료 분이 곁에 계신 것이 무엇보다 큰 힘이 될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공부한대로, 진심으로 당사자를 마주하고 강점관점으로 바라보는 시선으로 나아가고자 힘써야겠습니다.

  • 24.05.30 10:04

    잘 읽었습니다.

    팀장님께서 팀원을 응원하는 따스한 마음이 느껴졌고, 사회사업가, 동료들, 당사자 함께 성장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24.05.30 15:30

    강점 관점은 당사자 뿐 아니라 동료에게도 힘을 발휘하고, 큰 동기부여가 된다는걸 알게 됩니다. 성심을 다해 당사자를 만나고 사회사업을 제대로 하기 위해 애쓰는 강 선생님 뒤에 든든한 팀장님이 계셨네요.
    기록의 내용과 더불어 어떤 만남과 태도로 당사자와 관계 맺는지를 자세히 살피고 슈퍼비전을 주시는 팀장님과 강 선생님을 비롯한 동료들의 협업과 응원이 너무나 멋집니다.
    두 분은 '사람을 감동으로 돕고 동네를 따뜻하게 만드는 매력있는 사회사업가'이십니다. 더 빨리 사회사업가라는 직업을 선택하지 못한 아쉬움이 더 커지는 날입니다.

  • 24.06.01 08:42

    구피선생님 신씨아저씨에 이은 권대익선생님의 수퍼비젼 기록..또 다른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많은 생각이 드네요..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24.06.10 14:10

    잘 읽었습니다. 권대익 선생님의 수퍼비전을 듣고 큰 힘 되었을 것 같습니다.

  • 24.06.20 10:01

    -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잇는 윤활유처럼, 미소와 따뜻함과 애정과 관심으로 주민들을 만났을 겁니다.

  • 24.07.14 14:29

    구피 아저씨의 이야기에서 강수민 선생님이 얼마나 궁리하며 아저씨와의 만남을 이어왔다면 이번 이야기는 슈퍼바이저의 시선에서 강수민 선생님을 바라보신 이야기입니다. 슈퍼바이저의 시선에서 강수민 선생님이 얼마나 진심을 다해 아저씨를 만나는 것을 바라보시고 응원해 주셨습니다. 읽는 내내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더불어 구피 아저씨의 모임 이야기가 흥미롭습니다. 느슨한 이웃 모임… 학교에서도 어려움을 가진 아이들이 많습니다. 문제에 집중하기보다 이러한 느슨한 모임을 만들고 아이들 사이의 관계를 이어주는 모임을 실천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깁니다.

최신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