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um
  • |
  • 카페
  • |
  • 메일
  • |
  • |
  • 카페앱 설치
 
카페정보
카페 프로필 이미지
지구촌 영상문학 Cafe
 
 
 
카페 게시글
만엽_시 지나간다
지구촌 추천 3 조회 22 14.03.17 01:35 댓글 10
게시글 본문내용
 
다음검색
댓글
  • 16.11.13 14:37

    첫댓글 * 갈곳도 없는 女子여인 저리 서성이며 서잇나
    어디론가 떠나버리고 싶어 저러나봐
    가을되면 항상 저런 사람 잇는것
    갈 바람 부르면 - 따라 나서는 걸요
    가로등 그 불빛아래 방황 하네
    커피한잔 마시고 -
    돌아서서 어디론가 가겟지 -
    어디로 갓나 - .. 여인 이여 ~..
    늘 감사해요 .. 고맙습니다.

  • 17.03.12 20:38


    지나간다 ~ 박만엽


    저녁노을이 물들자
    시커먼 어둠이
    그림자를 뒤덮을 듯
    재빠르게 지나간다.

    얼굴 없는 바람도
    잡아두고 싶은 세월도
    놓치기 싫은 사랑도
    어둠을 따라 지나간다.

    어둠에 반항하는
    가로등 빛 아래
    붉게 립스틱을 바른
    한 여자가 서 있다.

    벌써 서너 대의
    택시가 속력을 줄인 채
    작은 경적을 울려대며
    서로 눈을 마주치고 지나간다.
    ManYup's Home
    (FEB/08/2010)

  • 17.03.12 20:39

    4mypoem.com 에서 이동

    파란하늘 ( 2010/02/11 )

    얼굴 없는 바람도
    잡아두고 싶은 세월도
    놓치기 싫은 사랑도

    다 지나간 어두운 거리에
    혼자 서 있는 여인의 모습이 왜 그리 쓸쓸한지
    모든 거 다 떠나보내고 속절없는 세월만 탓하는
    미래의 내 모습일 듯하여
    詩를 읽고, 읽고, 또...

    그동안의 시인님의 많은 詩는
    힘들어도 기다리고 바라고
    그리워하며 사랑을 키워내는 詩였다면
    우리의 허무한 삶을 간결해 보이지만
    '지나간다'는 詩語 속에 듬뿍 담아
    정지된 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며
    말을 잊게 하네요.

  • 17.03.12 20:39

    >>>

    [ 연화심 ]
    잘 지내시죠?
    오늘도 봄비인지 겨울비인지
    추적추적 비가 내렸어요.
    며칠전 입춘이 지났으니
    봄비랄 수도 있겠네요.ㅎㅎ

    졸업 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졸업을 앞두고 편입을 할까말까
    고민을 많이 했어요.
    세상만사 다 잊고(?) 학생 신분으로만
    살아 갈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은
    희망사항으로 끝낼 수 밖에 없었어요.

    지금은 잠시 저를 필요로 하는 곳이 있어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3월에 있을
    간호조무사 시험을 준비하고 있답니다.
    앞으로는 학교에서 배운 공부를 접목하면서
    일할 수 있는 곳이 있다면
    그러고 싶은 것이 바람입니다.

  • 17.03.12 20:39


    新作詩 고운 배경음악과 함께 감상 잘 하였습니다.

    세상 모든것은 그대로 정지되어
    있는 건 아무것도 없지요.
    우주만물은 순환속에서 존재한다는
    음양법칙을 잘 알지 못해도
    시간의 흐름속에 만물의 변화는
    당연한거 아닐까요.
    저는 가끔 힘든일이 생겼을 때
    시간이 해결해 주리라는 믿음을 갖게되면
    마음에 좀 여유가 생기더라구요.
    시간의 흐름으로 내 삶도 어떻게든
    변화되어 가는 것이 사실이니까요.

    시인님께서도 구정연휴 잘 보내시길 바랄께요.

    ((연화심 Home에서))

    >>>

  • 17.03.12 20:40


    Mypoem ( 2010/03/01 )

    벌써 삼일절이네요.
    파란하늘님과 연화심님이 위의 詩를 감상하고
    남긴 댓글이 더 멋지고, 감동적입니다.

    두 분 늘 건강하시고, 좋은 일들만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 17.03.12 20:40


    Yunni ( 2010/03/12 )

    시인님 안녕하세여?
    여러 영상 만드시는 분들을 통해 시인님 시를 접하니
    굳이 원본 방에 올 일이 없어서 안 왔는데 ``섭섭하지 않지여?
    근데 모처럼 시인님 흔적보구 저두 흔적남겨 보네여

    어둠에 반항하는
    가로등 빛 아래
    붉게 립스틱을 바른
    한 여자가 서 있다.

    어둠에 반항하는 것은 가로등 불빛뿐만 아니라
    서 있는 여자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듭니다

    가슴을 마구마구 치는 듯한 묘한 배경음악을 들으며
    잠시 나 자신를 돌아보는 계기를 일께워 주심에 감사드리며...,,,

  • 17.03.12 20:40

    >>>

    해인초 2010-06-02 07:23:40
    시인님~!
    그간 무탈 하시죠?
    정말 오랜만에 뵙습니다...

    시와 음악의 조화가 정말 지나가는 순간의 현장을 온 몸으로 느끼게 만듭니다...
    멋집니다...시도 음악도...ㅋㅋ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시간이 많으시길 바랍니다..
    이렇게 또 아름다운 시와 같이 방문해 주심에 또한 감사한 마음 전합니다.

    ((해인초 Home에서))

    >>>

  • 17.03.12 20:41


    Pink ( 2010/06/05 )
    안녕하셨는지요
    삶의 여정중에 내 맘이 그러할 때 그려지는 수채화같습니다
    어떻게 택시를 타고 집에 가야할텐데 ..시인의 마음은 아랑곳 않고 택시를 기다린적 있지요
    그곳의 봄날은 정상이었는지 궁금 합니더 건강하세요


    하얀곰 ( 2010/06/06 )
    늘 접해보는 음악이지만 마음속 깊히 뿌려지는 음악이 넘좋네요.....
    택시를 타고 가야하는데...갈 곳은 없는듯 망연한 모습이 눈에 선한듯 그려지네요....
    언제인가 술한잔 마시고 걷다지쳐 잠시 길 옆에 서있을 때의 제 모습을 그린듯...ㅎ
    늘 좋은 음악과 글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늘 건강하시구요
    또 좋은글 올려주시기를 고대합니다...

    (보애 Home에서)

  • 작성자 21.10.10 03:29

    It's passing by!
    Written by Park Manyup

    When the sunset is colored,
    The pitch-dark darkness.
    As if it's going to cover the shadows,
    It's going by quickly.

    Even the wind without a face,
    The time I want to hold onto,
    Even love that I don't want to miss,
    It follows the darkness.

    Rebellious to the darkness,
    Under the streetlights,
    Going to use a red lipstick,
    A woman is standing.

    There are already some taxis,
    While slowing down,
    Pressing the horn softly,
    They make eye contact with each other and pass by.

최신목록
하단 게시글 목록
인기글 보기

매주 조회수, 댓글수가 가장 많이 올라간 글 TOP 100을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글 목록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추천 조회